오늘은 조금 늦은 아침이지만 시골틱한 주변을 한번 돌아본다
안개가 조금 있는 가운데 멀리서 농부의 부산함이 보인다
한쪽 조그만 마을
집 안에는 돼지 한마리를 작업하는 사람들이 보인다
한해 몇번정도 노인정에 드린다 한다..^^
조금 더 올라가 보니 한 노부부가 도리깨질을 열심히 하는구나
의정부에서 살고 있다는데..
예전 물난리 때문에 망가진 밭을 일궈 농사일을 하고 있다한다.. 물론 땅은 다른사람것이라는데..
하루만 더하면 올해 농사일은 끝.. 늘 건강하고 행복하게 사시길 바랄뿐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진 > 찰칵' 카테고리의 다른 글

카센타에서  (4) 2006.11.25
늦가을 세조각을 담아본다  (0) 2006.11.25
아침에 만난 사람들  (0) 2006.11.18
은행과 하늘  (2) 2006.11.17
가을벽에 비치는  (4) 2006.11.07
가을느낌 둘  (0) 2006.10.30
Posted by nem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