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엔

지역 캠핑 벙개 모임

지인이 아는 장소로 가게 되었다

5팀

난 2번째로 도착하여 간단하게 힐레베르그 알락을..

조금 후 나머지 지인들도 도착한다.


가운데에 쉘터를 놓고..


이런 잔디에 장작을 그냥 태우는 사람이 있었나 보다. 검은 그을림들이 종종 보인다.

못된 사람들..

아니온듯 께끗하게 공공시설을 이용해야하는데 알면서도 그러는지..


바람이 좀 불어서 스트링도 간단하게 해주고 일단 매트와 침낭을 푼다.



이번엔 타프를 안치기로..



모자를 가져갔는데도.. 쓸걸..

날씨가 화창해서 얼굴이 좀 약하다보니..

다음부터는 썬크림도 살짝 발라줘야겠다.


저녁이 되는 찬기운이 많아진다 그래도 이정도면 뭐..^

준비한 음식들로 가득, 조용조용 이야기도 가득..

저녁 적절한 시간에 산적님이 족발과 함께 방문 ~


핫팩은 안가져갔는데 그래도 따듯하게 취침을..

종종 가볼수 있는 그런 괜찮은 장소인듯 하다..

'여행 > 나들이' 카테고리의 다른 글

첫 해루질 충남 태안  (0) 2015.05.18
여수, 순천, 남해, 옥정호  (2) 2015.05.06
동두천 간단 야영  (0) 2015.04.13
중랑캠핑숲 캠핑  (0) 2015.04.06
산음자연휴양림 딸과함께  (0) 2014.10.19
태안 신두리, 학암포오토캠핑장  (2) 2014.10.13
Posted by nem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