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0503

연휴라 간만에 우리식구들 함께 나들이를 떠나본다

대관령휴양림 2박으로 잡고

청송 주왕상 상의야영장을 1박으로 계획했다.


3일 새벽에 일어나 날이 밝아올 무렵 강원도 강릉 오대산 소금강으로 출발..

다행히도 차들은 많았지만 교통은 무난하게 소금강까지..


약간 배는 고프지만 아이들이 이른시간에 힘들지 않도록 구룡폭포까지 산책한다

좋은 공기로 인해 정신은 맑아지고..^^


열심히 손잡고 걷는 첫째와 세째..^^

어디서든 막내를 잘 챙겨준다..




아내와 둘째 이쁜딸




여기가 식당암인듯..



올라오다보니 어느새 구룡폭포..

막내는 즐거워..^



다시 천천히 내려와 촐촐한 배를 채운다..

산채비빔밥..

양이 좀 작다..^



배를 채운뒤 대관령휴양림으로 가기전 주문진항에 회를..

바다에 오면 꼭 챙기는 먹거리..

아이들이 더 좋아한다..



회가 푸짐했는데 먹다보니 좀 모자란듯..



동쪽으로는 전날 바람이 많이 불었는데..

이날은 가끔씩 바람의 기운은 있었지만 괜찮았다.



데크 오른쪽에서부터 201~204



204번 왼쪽편으로 데크 205번 뒤에서부터..



제일 앞쪽으로 주욱 나와서 데크 212번부터



212번쪽에서 위로 바라본 야영장



데크 216번이후..



주차장, 204번쪽에서 들어보면서 왼쪽으로 바라본 데크들..

앞쪽이 211번

몽벨텐트 217번부터..



들어오면서 오른쪽으로 220번 뒤가 219번, 타프데크가 221번, 왼쪽이 222..



226번 뒤쪽으로 223번부터..

여기부터는 짐 이동거리가 조금 걸림..



228번 시작..



대관령에서 계획은 2박이었는데 하룻밤만 보내고 경포대 산책..




동해시에서 아이들 좋아하는 파스타리오에서 식사를 푸짐하게 한 후 처가집에서 하룻밤 보내고 새벽에 청송 주왕산으로 향한다..

청송마을에서 장을 보고 입구쪽에서 아침식사후 상의야영장으로..



주차만 시켜놓고 주왕산 구경..

날씨도 좋고 풍경도 좋다.



주왕암



주왕굴..

굴은 아니고 좀 파져있는곳..



용추폭포로 가는중..

잠깐 찰칵..



용추폭포를 지나서 용현폭포..



폭포가 이쁘다..


이중으로 연결된 폭포..



내려오는길 다시 용추폭포..

왼쪽방향으로 폭포가 있다.


멋진곳..


상의야영장으로..

열심히 사이트를 구축..



바람이 좀 불었는데 구축후에는 다행히..^^



슬슬 먹거리 준비를 한다..



어느새 밤이 다가오고..



여기서 또 하루밤을 청한 후 일찍 정리하여 집으로 ㄱㄱ


920km를 달렸지만 우리 모두 3박4일 즐거운 시간이었다..^^

Posted by nem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