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3 다시가본 노을공원캠핑장


10월초의 가을날씨 구름이 없어서 더욱 날이 따갑게 느껴진다

집에서 일찍 출발하였는데 도착할무렵 도로에 차들이 많아서 조금 시간이 더 걸렸지만 12시전에 도착했다

3번째 찾은 노을공원이다.


맹꽁이차를 타고 올라가니 아직은 푸른 잔디가 많이 남아있다..^


1번째 E구역

(http://nemo.pe.kr/685)


2번째 D구역

(http://nemo.pe.kr/692)


이번에는 A구역이다..

큰아들이 10월 2째주에 시험이 있고 금요일 학교에 나가기에  2박을 잡았었는데 일박만 하기로 한다

물론 큰아들은 공부하고 스스로 학교가기로..^


4명으로 가기에 우린 날로4와 20xp를 가지고 가기로 했다.


역시 도착하니 확트인 잔디와 좋은공기가 반겨준다..




바람도 가끔 불고..


타프아래에서 있기에 딱 좋은 날씨..



아이들은 배드민턴을 즐기고 나도 조금..


막내가 나이에 비해 잘하긴 했으나 실력이 많이 늘었다..^



햇빛이 따가워서 돌아다니는것도 귀찮고 그냥 사이트 주변만 맴돈다.. ㅎ


저녁이 올무렵 차콜과 장작으로 식사를 하고..



차한잔 하면서 옥수수와 밤도 구워본다..



낮에는 반팔로 적당히 날씨가 좋았는데 아무래도 저녁은 살짝 온도가 내려간다..

가벼운 옷하나 더 입으면 괜찮을 정도이다.


노을캠핑장은 화장실과 샤워실은 시설이 좋고 깨끗하게 관리되어서 좋다.

시간이 늦어 온수시간이 끝나버려 찬물로 샤워도 하고.. ^

이렇게 하루밤을 노을에서..


Posted by nem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