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라북도 진안 마이산

말의 귀와 비슷하다고 하여 붙여진 이름


7월 6일 토요일 아침일찍 전라도로 출발한다.

약 4시간동안 차로 이동하여 도착..

장마기간이라 비가 계속 왔었는데 그래도 토요일 약간 날씨가 좋아져서 해도 조금 보이기도 하였다.

예보로는 다시 비가 온다고 한다.


주차장에 차를 대고 산책하듯이 올라가 보니 중간에 작은 저수지도 나오고..




마이산으로 올라가는 오른쪽으로는 맑은 물도 흐른다..



탑사에 도착해서 보니 산은 멀리서 보였던 바위와는 조금 틀린 구성으로 되어있었다..

제주도의 돌과도 비슷한..

중간에는 구멍도 많이 보였고 혹시나 떨어져 나오는 돌들이 차를 손상시키지 않을까 하는 느낌을 받을정도..




조금 더 들어가보니 사진에서 보았던 탑들이..



마치 폭탄을 맞은듯 파여있는 작은 동굴들이 많다.



대웅전 위로 천지탑



오밀조밀하게 많은 돌탑들이 놓여있다..





돌산위에서 떨어지는 물이 날리어 마치 비옷듯이..




대웅전 오른쪽으로 물이 흐르는 풍경은 그림..







전라북도 무주군 덕유산자연휴양림


위쪽에서 바라본 오른쪽

콜맨 123번, 어메니티돔 126번, 망고 128번



중간



좌측

화장실은 어느정도 깔끔한편..



지인들과 가까이서 자리를 잡았기에 간단하게 함께 이야기도 나누기 편했고..

비소식에 옆자리들은 비어있어서 더 여유가 있었다..



비소식 때문에 타프를 모두 설치하고..^



잠시 지나니 폭우가 계속적으로 쏫아진다. 하늘이 구멍난듯..





시간이 흐르자 비는 보통량으로 일요일까지 계속적으로 내리었다.

비로인하여 휴양림 산책은 못했지만 사이트에 별 지장은 없었다.

철수때 정리 시간이 조금 더 소비되었지만.. ^

Posted by nem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