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노우피크 어메니티돔을 입양했다.

캠핑을 시작할때 텐트가 이렇게 많이 바뀔줄은 전혀 예측하지 못했고 또 다시 구입하지 않을거라 생각했는데 역시 예상은 빗나가고 돔텐트를..


우리집 텐트의 역사는 짧지만 그래도 많이 변경이 되었다

저렴한자동텐트(잘사용했는데 바닷바람으로 충격 버림)->K2익스페이션텐트(방출)->코오롱타프텐트2(방출)->콜맨라운드스크린2룸(방출)->콜맨웨더마스터2룸(방출)->콜맨브리드돔300(방출)->코베아이스턴(방출)->힐레베르그알락(사용중)->힐레베르그날로4(사용중)->스노우피크메쉬에그(사용중)->스노우피크어메니티돔(사용중)


타프는 콜맨헥사타프(방출)->콜맨웨더마스터스퀘어타프2(방출)->힐레베르그10ul(사용중)->힐레베르그20xp(사용중)

그나마 타프는 별로 변하지 않아서 다행.. ^^


또다시 어메니티돔 텐트를 구입한 이유는 5명의 가족이 작은 공간에서 생활해야 하는 경우가 .. ㅡㅡ;

특히 휴양림가면 테크 2개 잡아야함.. ㅜ

전에 사용했던 브리돔300은 사이즈가 커서 그렇지 잘 사용했던 텐트.. 5명이 자도 충분히 공간여유가 있을정도였는데..

어메니티돔은 270사이즈라 아이들과 함께 5명 적당할듯..




아무튼 도착한 텐트를 맞이한다..



내용물을 확인하고..


심실링을 해주면 좋다는 곳을 골고루 작업한다.


심실링을 바르면 반짝반짝.. ~


3/23 토요일 집근처에서 장작을 구입

아내, 막둥이와 함께 40분정도 운전하여 도착한다.

아무도 없다.



2주전 머물런던 4번데크, 그옆은 5번, 우리는 3번에..


그리고 6, 7, 8


6번을 다시 카메라에 잡음..

5, 6번 사이로 화장실 내려가는길..


한바퀴 가볍게 산책을 하고 산림문화휴양관 왼쪽으로 사이트로 진입한다.


3명이 가면 날로4를 가져가면 적당한데 그래도 새로 구입한 어메니티돔을 가져가서 올려본다


겨우 올라가는구나.. ㅎ


막둥이는 새텐트에 들어가고 싶은모양이다.. 한컷 ~


일단 사이트구축후 MSR리액터에 커피를 한잔 청해본다..


이후 닭발도 먹어보고..

바람이 살짝 불었었는데 아내가 MSR리액터에 감동.. ^^


잠시후 다른 싸이트에 캠퍼들이 자리를 잡는다..

시간이 너무많이 남는구나.. ㅎ


계속 한가한 시간을 보내본다.


저녁이 물들고.. 다시 또 한바퀴 돌아보고..

아직은 저녁이 되면 날씨가 쌀쌀하다..

일찌감시 모닥불을 피우고 먹거리를 불위에 올려 저녁을 해결한다..


3주전엔 더 추웠는데 텐트안 기온이 날로4에 비하여 찬공기가 심하다. 텐트가 커서 그렇기도 하겠지만 ㅎ

어메니티돔은 어느정도 날씨가 포근해지고 온가족이 갈때 사용해야겠다..

알락이나 날로4는 영하로 떨어져도 텐트안 공기는 포근했는데.. ^^

Posted by nem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