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악산자연휴양림


11/3 토요일

휴양림펜션(오리나무)을 예약을 해둔것이 있어 이번에는 캠핑이 아닌 방에서 하루밤 보내기로 했는데..

일층은 바베큐를 즐길수 있는 공간과 이층에 침실이 있어서 괜찮게 생각했던 곳..

혹시 비가온다고 해도 두마리 토끼를 다 잡을수 있는.. ^^


우리는 약간 일찍 운악산휴양림에 도착하여 가볍게 등산을 하기로 하였는데 아이들이 같이 올라가기에 부담없는곳까지만.. 운악사 까지..

일단 올라가기전 한컷 ~





조금 더운기를 느끼면서 올라가니 바로 나온다.. ㅎ..

생각보다 짧은코스..

시간이 남을거 같아 더 올라갈까 하다가 '악'이 들어간 산이기에 아이들에게 위험할수도 있기에 하산하기로 한다..




우리가 머물렀던 뒷쪽 왼쪽펜션..

한바퀴를 휙돌아보고..

3시에 입장이라 남는시간은 배드민턴을 즐기며 보낸다..

막둥이 의찬이가 실력이 조금 늘었군..^



아직 남아있는 가을풍경과 함께 사진도..

소니 NEX-5 에 니콘 50mm를 사용하니 수동으로 핀잡기가 쉬운것이 아니지만..




즐거워하는 의찬이.. 뒤에는 시은이.. ^^




아이들의 미소는 나도 함께 미소를 짓게 하고..



펜션내부..

아이들은 못봤던 방송들을 조금 보기도 하고..



고픈배를 채워야하기에 일층에서 식사를 한다.. 바베큐를 .. ^^

장작과 차콜을 가지고 갔었는데 장작사용을 금지해서..

장작은 조금밖에 못쓰고 차콜을 사용하였고.

휴양림은 사기그릇으로 준비되어 있기에 깨먹을수도 있어서 캠핑용 스테인레스를 사용했다.




식사을 하고 나니 금방 저녁이 되어진다.

식사가 끝난후 아이들은 방으로 들어가고 아내와 함께 가끔 장작하나씩 넣으면서 캠핑 느낌의 시간을 더 보내기도 하었다.. ^^

Posted by nem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