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6일 거제도 서당골캠핑장에서 일찍 캠핑장비를 정리하고 저구마을로 향했다.
이곳은 당일 선착순 티켓판매..

저구마을 식당에서 아침을 먹고 간식거리도 준비하고 소매물도로 11시쯤에 떠난다.
돌아오는 배는 4시20분이 매진.. 오후 6시로 예약했다.

소매물도에서의 활동시간이 갑자기 널널해진다..
소매물도에서 등대로 가는 물길시간은 좋은 날짜..
소매물도는 등대로 가는 물길이 열리는 시간을 꼭 확인해야 할 사항이다.



대매물도를 지나 도착한 소매물도


낚시하는 사람과 사진찍는 사람들도 보인다.


연휴라서 그런지 여행객이 많이 보인다. 돌아가는 사람들도 많고..


우리는 곧장 올라가는 것이 아닌 돌아서 가는쪽을 택한다. 학교가는길이라고 표기되어 있는거 같았는데 좀 걸아서 가니 등산수준이다.


대매물도가 보이고


등대도 살짝 보인다.


돌아서 갔지만 재미난 길이였다.
돌아갈때는 저 아래마을까지 곧장 내려갔었다.


조금 더가니 망태봉에 올라가는 표지가 보이고 우리는 다시 또 올라간다..  꼭 올라가야 할곳.. 올라가 보니.. 아.. 좋네..  역시.. (안가신분들 정말 꼭 가보시길..)  외도보다 더 좋아 보인다..  외도는 가꾸어지고 이쁜곳이라면 이곳은 그냥 자연스럽게 아름다운.. 그런 곳..


이곳에서 조금 더 시간을 가질수 밖에 없는 그런 곳..
휴식을 마치고 저기 저 등대.. 저기로..


그래도 우리는 열심히 내려가서 등대섬으로 다시 향했다.
막둥이 의찬이도 너무 잘 걸어서 다행이었다.


등대정복..
소매물도는 전체적으로 아름다운 섬이었다.
이곳에서 간단하게 준비한 것을 먹고 다시 마을로..


배타기전 아직 여유가 많기에 바다맛을.. 한그릇 이만원인데 추가로 만원어치 더 먹고..
돌아가는 사람들이 많은지 5시 20분경 배가 추가되어 좀 더 일찍 저구로 돌아올 수 있었다.


저구마을에서 고성 당항포로 가는데 비가 왜이리 오는지..
예보에는 흐린다고 했는데..

구불구불 도로를 지나 우리는 당항포 캠핑장(28번)에 도착해서 비를 조금 맞으면서 텐트를 구축해야 했고 슈퍼마켓을 찾아 먹거리를 준비하고 간단하게 저녁을 먹고 샤워 후 하루 일정을 마무리 했다.
피곤했지만 좋은 시간을 보낼수 있어 잠도 잘..
Posted by nem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