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번 주말은 유난히 따듯하게 느껴진다.
차를 타니 여름같은 기운도 좀 돌고..
뭐 주말에는 쉬니 피곤한 몸을 잠으로 떼우고 좀 늦게 일어난다.
그리고 주일에는 가족들과 함께 교회를 간다.
차를 몰고 슬슬 운전하면서 가는길에는 너무도 활짝핀 봄기운이 전해진다.
야 ~
아이들과 함게 소리친다.
이쁘다 ~
얼마전까지도 두껍게 옷을 입고 다녔는데 이제는 그 옷을 훌훌 던져버리고 눈에는 이쁜 꽃들이 나를 반기는구나..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돌아올 무렵 장흥으로 돌아서 집으로 왔는데..
기차카페 같은곳..
옛기억을 더듬게 하는 사진이 보인다.. 이곳에도 꽃은 피고 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봄이 가기전 이쁜 장소를 찾아 나들이나 한번 가야겠구나..

'사진 > 찰칵'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배꽃이 만발하기 시작하는군  (2) 2008.04.20
활짝핀 싸리꽃  (0) 2008.04.19
이제는 봄이다  (6) 2008.04.08
안개  (0) 2008.03.15
태어난지 7개월된 세째 의찬이  (0) 2008.03.12
눈이 조금 내린날 창밖 야밤 촬영 ^^  (2) 2008.01.22
Posted by nemo.
TAG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