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에 담은 사진을 보다 보니 호주에 일로 출장 갔을때 거래처의 아이들 사진이 눈에 보인다.
조그만 아이들이 미스터김 하면서 나를 부르고..^^
아이들의 생김새도 인형같은 느낌도 많이 들었는데..
이제는 조금더 커서 어떻게 변했는지도 궁금하다.

거리에서 건널목을 건너려고 차가 오는지 살펴보고 넘으려 하는데 스톱 ! 하는 소리도 기억난다.
우리나라 도로에 익숙해 있기에 차가 반대로 온다는 사실을 순간적으로 생각을 못했던것..
사고날뻔 했었다. ^^

이제 또다시 갈 기회가 있을란지는 모르지만 우리나라를 벗어나 다른 문화를 대하는 것도 스릴이 나기도 하고 즐거운 일이다.
훌쩍 떠나고 싶은 생각이 든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행 > 나들이'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임진각에 가서  (4) 2008.08.24
강원도 속초,동해에서 휴가를  (2) 2008.08.10
호주의 아이들  (2) 2008.03.15
속초에 들어가면서 (설명절을 보내러)  (6) 2008.02.12
강원도 평창 허브나라에서  (11) 2007.11.25
강원도 평창 용평스키장  (0) 2007.11.22
Posted by nemo.
TAG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