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족들과 밤새고 내려간 곳.. 아침에 빠져 나오면서..
마을로 들어갈대 깜깜한 밤이라 아무것도 보이지 않았지만..
나올때 보니 아기자기한 마을과 파란하늘이 보기좋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진 > 찰칵' 카테고리의 다른 글

노동당사  (0) 2006.08.22
가을의벽  (0) 2006.08.21
땅끝에서 나오며  (0) 2006.08.19
두물머리 연밭  (0) 2006.08.17
땅끝 작은섬  (0) 2006.08.17
땅끝에서 일출  (0) 2006.08.16
Posted by nem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