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주 별산대 놀이 & 양주문화축제

국가 중요 무형문화재 제2호로 지정된
양주 별산대 놀이는 길놀이로 시작되는데 서낭내와 탈들을 앞세우고 풍물을 울리며 마을을 돈다.
낮 동안은 주로 부유한 집들을 들러 춤과 덕담을 베풀어 흥취를 돋으다가 밤에 탈고사를 지내는것이 상례이다.
놀이 전의 고사에는 푸짐한 제물이 올라와야하고 제주를 음복하여 취기가 오르면 놀이가 본격적으로 시작된다.
그 내용은 크게 9과장 8경을 나누어져 있으며 산대도감극과 공통되 내용이며 파계승, 몰락한 양반, 사당, 무당, 기타 하인 및 늙고 젊은 서민들의 등장을 통해 현실폭로, 풍자, 호색, 웃음과 탄식을 보여주며, 주제는 귀신을 물리치는 의식의 춤과 굿, 파계승에 대한 풍자, 양반에 대한 모욕, 남여 대립과 갈등, 서민생활의 애환과 실상등이다.
이것은 이 놀이가 생활중심의 서민극으로서 당시 특궡계급과 형식, 도덕에 대한 일종의 반항정신을 보여준다.

사진은 클릭해서 보세요우리 탈의 시작은 부산 동삼동에서 출토된 패면(貝面)과 강원도 양구에서 출토된 토면(土面) 등으로 보아 신석기시대로 거슬러 갈 수 있다. 1946년 경주 노서리 호우총에서 옻칠을 한 나무탈이 발견되었는데, 눈알은 유리로 되어 있고 두 눈에는 황금 환(環)이 그려져 있다. 방상시 가면으로 보이는 이 탈은 6세기경의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그 밖에 덕물산(德物山) 가면과 국보 제121호로 지정된 13개의 하회탈 및 병산탈 등이 전해진다.

양주 별산대놀이 전반적 소개 홈사이트 http://www.sandae.com

마지막날만 간것이 아쉽기는 하지만 우리의 전통놀이를 사진으로 담아보면서
순간순간 고즈덕함과 아름다움은 참으로 가슴을 두드리는 시간이었다.
아마 그것은 의무가 아닌 예술로 승화되었기 때문일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요즘 TV에서도 많은 역사 드라마가 인기를 모으고 있지만 이런 전통문화 또한 인기를 더 했으면 한다.
지금은 신세대 신문화에 젖어서 우리의 오랜 문화가 혹시 잃어버리는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도 한다.
오늘 그들의 모습을 보니 굳건히 잘 지켜가고 발전해 갈것이라고 본다.
우리들도 많은 호응으로 같이 하면 더 좋을거 같다.

좀 더 잘 담아보고 싶었지만 사진을 올려본다.

1. 공연을 보기전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2. 공연이 시작되며
-- 사진이 많아서 분리 합니다 --
http://nemo.pe.kr/401

Posted by nem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