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떼목장

양떼목장은 이곳만 가기위해서 떠나는 것보다는 강원도의 다른곳과 어울려 구 대관령길을 지나면서 함께 즐기는 것이 좋다. 1~2시간 정도의 산책이면 충분한 시간이다.

강원도 구 영동고속도로의 상행선 대관령휴게소 자리 뒤 양떼 목장은 대관령 정상에 위치하고 있어, 태백산맥의 웅장한 자태와 목장 산책로의 아기자기한 모습과 양떼들이 이 넓은 초지에서 한가롭게 풀을 뜯고 있는 모습은 이곳에서만 볼 수 있는 이색적인 풍경이다.

이 목장은 원래 풍전목장이라는 이름의 양 목장이었는데, 이곳에서 드라마가 촬영된 후 사람들에게 알려지면서 이름을 대관령 양떼목장으로 바꾸고 관광목장으로서의 탈바꿈했다.

단순하지만 이 산책로를 걷는 즐거움은 다른 길을 걷는 것과는 비교가 되지 않는다.

특히 봄,여름,가을,겨울의 사계절이 바뀔 때 마다 와 닿는 그 느낌은 마치 유럽의 산과 같이 아름다움을 내품어 사진가들도 많이 가는 곳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산책로를 따라 능선 정상까지 올라갔다가 초지를 가로질러 내려오는데 걸리는 시간은 약 1시간 남짓 걸린다

건초 먹이주기 체험을 통해서 순한 양들과 재미를 가질 수 있고, 어린이들은 양떼에게 건초를 주는것이 무척 좋아한다

사진기도 꼭 준비하여 즐기는 것이 좋다.
Posted by nem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