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가 잠깐씩 내리는 날씨이다

오후에 약간 구름이 적어 사진기를 들고 밖을 나갔다

어느새 전에 보았던 꽃들은 안보이고
새로이 다른 꽃들이 눈앞에 나타나고
피어나는 무궁화의 꽃잎 라인이 눈에 들어온다

올 여름휴가는 집에서 보냈다
나름대로 이 방법도 좋은듯 하다

제목을 붙이고 나니 왠지 장군들의 느낌이 나는군..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진 > 찰칵'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해바라기와 고추잠자리  (2) 2007.08.19
풀벌레 소리가 들리는것 같은  (4) 2007.08.06
별과 무궁화꽃  (4) 2007.08.06
비온후 나가본 동네  (8) 2007.07.29
깨끗하게 싹싹~ 유리창 청소를  (0) 2007.07.28
할머니와 손녀 놀이터에서  (4) 2007.07.24
Posted by nem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