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92년 조선왕조를 개창한 태조는 1394년 서울을 도읍으로 정하고 종묘와 사직 및 궁궐 등의 공사를 착공하여 1395년 9월 29일 총 755칸 규모의 경복궁을 완공하였다. 그리고 그 해 태조는 정도전에게 새 궁궐과 주요 전각의 명칭을 지어 올리게 하였는데, 경복궁의 명칭을 비롯하여 강녕전, 연생전, 경성전, 사정전, 근정전, 근정문, 정문(현재 광화문) 등 주요 건물의 명칭은 이 때 지어진 것이다.

이후 1411년 태종은 경복궁에 금천을 파도록 명하고 이듬해에는 경회루를 건축하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진 > 찰칵' 카테고리의 다른 글

즐거운 영혼  (0) 2005.05.10
나무는 자란다  (0) 2005.05.06
경복궁을 지킨다  (0) 2005.04.16
달콤한 숲  (0) 2005.04.11
비행  (0) 2005.04.10
농부의 봄  (0) 2005.04.08
Posted by nem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