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4면 11월
우즈베키스탄에서 왔다한다..
저녁엔 공장에서 일하고 낮에 짬을내 농촌의 일을..
그들의 모습은 타지의 낯설움이 아니라 삶속에 소망을 쫓는 즐거움으로 가득한듯 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진 > 찰칵' 카테고리의 다른 글

빨간불없는인생  (0) 2004.12.11
마음의 문을 열어라  (0) 2004.12.05
꿈을담는 이방인  (0) 2004.11.21
힘들지만 밝은웃음  (1) 2004.11.21
안개속 가을아침  (0) 2004.11.17
꿈속에서  (0) 2004.11.17
Posted by nem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