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이 조금씩 부는 날씨지만
생각보다 기온이 따듯한 느낌이 든다..
조금 있으면 손비비면서 다녀야할 겨울..
이렇게 세월은 흘러가나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진 > 찰칵'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05년 상반기에 작업한 앨범 및 사진들  (0) 2007.01.04
카센타에서  (4) 2006.11.25
늦가을 세조각을 담아본다  (0) 2006.11.25
아침에 만난 사람들  (0) 2006.11.18
은행과 하늘  (2) 2006.11.17
가을벽에 비치는  (4) 2006.11.07
Posted by nem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