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수터 가는길.. 언덕길 밭에서는 한창 파를 수확한다..
얼핏보면 안계시지만 어머니 나이정도 보이는 할머니, 아줌마, 아저씨들..
조심스레 파를 다듬으며 그들만의 파부자가 되어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진 > 찰칵'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가을느낌 둘  (0) 2006.10.30
사진모음  (2) 2006.10.28
약수터길 파다듬기  (0) 2006.10.21
말벌  (0) 2006.10.16
나방류인 박각시  (0) 2006.10.16
화려한 나비  (0) 2006.10.14
Posted by nemo.